로그인회원가입유료신청마이페이지포토/TV네티즌토론커뮤니티전체기사보기PDF지면보기
최종편집: 2020.04.06 00:20
  고양시  친절  시장  의정부시의회  경기도지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기획

 

피플&라이프

 

로컬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사설/컬럼

 
경제일반  산업/기업  재테크/창업/신제품  보건/복지  건설/부동산  여행/관광/레저  유통/생활경제  IT/특허  CEO
뉴스 홈 경제 경제일반 기사목록
 
 
경제

양주 고읍 ‘신도브래뉴’ 청약 미달

18일 서울 ․ 수도권 2순위 청약
기사입력 2008-06-10 오후 3:45:56 | 최종수정   
 
 

 

 

 

경기도 양주시 고읍택지지구 내 신축 아파트 중 단독분양을 시도 했던 '신도브래뉴'가 대거 미달 사태를 빚었다.

미달 사유는 분양가 상한제를 앞둔 시장위축 국면에서의 상대적 고분양가 때문이란 게 지배적인 분석.

18일 양주시청에 따르면 지난 17일 양주고읍 신도브래뉴 1순위 청약 결과 744가구 모집에 225명이 신청, 미달 됐다.

신도의 3.3㎡ 평균 분양가는 825만5천원으로 당초 시와 협의 전 신도가 제시한 가격보다 40만원이 삭감된 가격이다.


이와 관련 양주시청관계자는 “2005년 신도가 구입한 택지비용이 4백만원이상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시의 심의대상은 아니지만 삭감된 분양가를 제시하자 신도측이 받아 들여 분양가가 책정 됐다.

토지 구입비가 비싸다 보니 분양가가 상대적으로 높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신도브래뉴는 낮은 청약율과 함께 청약자의 편중도 두드러졌다.

청약자 중 123명은 109㎡(33A평형)으로 몰렸으며 163∼197㎡(49∼59평형)에는 면적별로 1∼25명이 청약하는데 그쳤다.

또 258㎡(78평형)에는 단 1명도 청약하지 않아 서울권의 중대형 평수 인기현상과는 반대의 결과가 나왔다.


신도는 1순위 청약에서 미달된 519가구에 대해 18일 서울과 수도권 2순위자 청약에 들어간다.

 
기사제공 : 황민호
 
 
 
 
 
저가 치킨으로 창업 성공 이룬다
농협, 비전 2015를 발표
경제일반 기사목록 보기
 
  경제 주요기사
의정부 ‘아일랜드캐슬’ 관광사업자 등록 없어 개장 ..
창고형 대형할인마트 코스트코 의정부 민락2지구 입점
코스트코 의정부점 영업 첫날, 고객 대거 몰려
신세계의정부민자역사 입점 포기한 이마트, 민락2지구..
‘망내무료통화’ 꼼수 어플로 깬다. 통화 전 상대통..
롯데건설, 의정부롯데캐슬골드파크 3월 분양… 호원IC..
어플 통해 집에서 실내 인테리어 온라인 비교 견적 가..
저가 치킨으로 창업 성공 이룬다
 
 
분야별 최신뉴스
종합 문화/생활 로컬
연천군, 코로나19 극복 공무원이..
서울국유림관리소, 청명·한식기..
서울국유림관리소, 임산물 불법..
코로나19 대응의 표준을 만들어..
성남시 ‘코로나19’ 확산 방지..
성남 서현저수지 2023년 말 생태..
가평군, 영농폐기물 보상금 받으..
파주시, 2020년 적극행정 실행계..
파주 조리 실내배드민턴장 건립..
파주 운정~홍대입구역 간 직행좌..
전체목록
감동뉴스
동두천 대표 봉사단체 '마음의 ..
 
오늘의 포토
 
"이성호 양주시장 사퇴하지 않으..
(기자수첩) 양주시의 'SRF 열병..
양주시 2019년 내부청렴도 전국 ..
(기자수첩) 의·양·동·포·연-..
 
가장 많이 본 뉴스
(단독) 문화평론가 김갑수 시인 ..
(단독) 문화평론가 김갑수 시인 ..
지하철 7호선 의정부·양주·포..
의정부 메르스 접촉자 6명…4명 ..
경기도 31개시군 '2015년 으뜸 ..
지하철7호선 등 예타 확정되자 ..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독자투고 기사제보 구독신청
본사:경기도 의정부시 오목로 205번길 42, 골드프라자 3층 301호 l 등록번호:경기 아 50037 l 발행·편집인:황민호 l 청소년보호책임자 :황민호 l 제보 및 광고문의:010-7531-5554 l 창간 : 2007년 9월 13일(등록:2007년 12월 21일) l 대표E-mail:seoul5554@hanmail.net l 저희 경원일보에 실린 내용 중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경원일보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이메일 집단수거 거부]
Copyright(c)2020 경원일보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