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유료신청마이페이지포토/TV네티즌토론커뮤니티전체기사보기PDF지면보기
최종편집: 2020.09.24 06:51
  고양시  친절  시장  의정부시의회  경기도지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기획

 

피플&라이프

 

로컬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사설/컬럼

 
사회일반  사건/사고  법원/검찰/경찰/국방  교육/환경/소방/기타  의료/보건/복지  취업/노동/국제  여성/단체/날씨
뉴스 홈 사회 교육/환경/소방/기타 기사목록
 
 
사회

의정부 영석고등학교 사랑의 연탄 후원

기사입력 2020-01-21 오전 11:08:00 | 최종수정 2020-01-21 11:08   
 
 
동국대학교사범대학부속영석고등학교(교장 오종환)에서는 사)의정부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 김인숙)과 연계하여 지난 2019년 12월 의정부시 신곡1동에서 연탄 나눔 봉사를 진행하였다. 연말을 따뜻한 연탄 나눔으로 마무리하는 영석고등학교의 봉사활동은 수년째 이어져 오고 있다.
 
이번 연탄 나눔 봉사는 영석고등학교에서 지역사회 이웃들을 위해 연탄을 총 1,200을 기부하였으며, 이 중 900장을 영석고등학교 학생, 학부모, 교사들이 의정부시 신곡1동에 위치하는 연탄사용 가구에 직접 배달하였다.
 
최근 연탄사용가구가 줄어들고 기업 및 단체들의 후원이 점점 줄어듦에 따라 연탄사용 가구들의 겨울나기가 힘든 상황에 영석고의 연탄후원은 지역사회 주민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김인숙 의정부시자원봉사센터장은 “매번 이렇게 지역사회를 위해 힘써주시는 영석고등학교 학생을 비롯한 교직원, 학부모님들에게 감사드리며 의정부시자원봉사센터도 봉사자들의 따뜻한 마음을 이웃에게 잘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경원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호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경기도 의정부교육지원청, 설 명절 맞아 따뜻한 정 나누다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의정부 제일시장서 설 연휴 대비 안전컨설팅
교육/환경/소방/기타 기사목록 보기
 
  사회 주요기사
(속보) 의정부 회룡역 화재 오인 신고 해프닝, 전동차..
'서방파' 김태촌 명성 빌려 탄생한 '강남범서방파' 경..
양주시 덕정2지구 중흥S-클래스 부실공사 갈등
(단독) 의정부 거주 중국 국적 4세 남아 '우한 폐렴' ..
(2보) 동두천 생연동 모텔 2층 객실에서 여성1명, 남..
남양주경찰서, 힘없는 서민과 영세자영업자에 무자비..
주한미군측, 지하철 미군 성추행 사건 이례적 입장문 ..
(2보) 의정부 의정부2동 호박관광나이트 내부 3층에서..
 
 
분야별 최신뉴스
종합 문화/생활 로컬
성남시, 경기도·한국e스포츠협..
성남시, 착한임대법인 지방세 세..
고양시, 코로나19 확진자 10명 ..
경기도의회 의정부상담소 의정부..
남양주시, 8기 지역사회보장협의..
경기도의회 원미정 의원, 선감학..
문경희 경기도의회 부의장, ‘구..
경기도의회 김종찬 의원 ‘안양..
파주시·한국동서발전(주)·서울..
고양시, 9월 23일 코로나19 확진..
전체목록
감동뉴스
동두천 대표 봉사단체 '마음의 ..
 
오늘의 포토
 
"이성호 양주시장 사퇴하지 않으..
(기자수첩) 양주시의 'SRF 열병..
양주시 2019년 내부청렴도 전국 ..
(기자수첩) 의·양·동·포·연-..
 
가장 많이 본 뉴스
(단독) 문화평론가 김갑수 시인 ..
(단독) 문화평론가 김갑수 시인 ..
지하철 7호선 의정부·양주·포..
의정부 메르스 접촉자 6명…4명 ..
경기도 31개시군 '2015년 으뜸 ..
지하철7호선 등 예타 확정되자 ..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독자투고 기사제보 구독신청
본사:경기도 의정부시 오목로 205번길 42, 골드프라자 3층 301호 l 등록번호:경기 아 50038 l 발행·편집인:황민호 l 청소년보호책임자 :황민호 l 제보 및 광고문의:010-7531-5554 l 창간 : 2007년 9월 13일(등록:2007년 12월 21일) l 대표E-mail:seoul5554@hanmail.net l 저희 경원일보에 실린 내용 중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경원일보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이메일 집단수거 거부]
Copyright(c)2020 경원일보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