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유료신청마이페이지포토/TV네티즌토론커뮤니티전체기사보기PDF지면보기
최종편집: 2019.10.15 17:01
  고양시  친절  시장  의정부시의회  경기도지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기획

 

피플&라이프

 

로컬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사설/컬럼

 
뉴스 홈 정치 정치일반 기사목록
 
 
정치

김영우, 정부 말로만 개방형 임용 알고보면 공무원 출신 밥그릇 회전문

기사입력 2019-10-08 오후 1:36:00 | 최종수정 2019-10-08 13:36   
 
 
중앙, 지방정부의 개방형 직위 임용이 공무원 출신들의 또다른 일자리 보전 장치로 전락했다는 주장과 함께 대책마련이 요구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영우 의원 (포천·가평)은 10월 7일 인사혁신처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중앙부처 개방형 직위 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중앙 부처 44곳에서 1,629명을 개방형 직위로 공개모집하였으나 공무원 출신의 개방형 직위 임용은 912명으로 전체 절반이 넘는 약 56%를 차지해 도입 취지와 달리 공무원 출신들의 회전문 인사 통로로 활용되는 등 말로만 개방하는 개방형 직위제도라고 밝혔다.
 
개방형 직위 제도는 지난 1999년 정부조직법과 국가공무원법 개정을 통해 처음 도입되었다.
 
정부의 주요 직위 중 전문성이 요구되는 직위를 개방형으로 지정하고 공무원과 민간 전문가 중에서 해당 직위를 수행할 최적격자를 선발하는 임용 방식으로서 폐쇄적인 공직 문화를 개선하겠다는 취지에서 처음 도입되었다. 
 
최근 5년간 (2014~2018) 중앙부처 개방형 직위를 통해 임용된 2급 이상 고위공무원단은 전체 721명으로 공무원 출신이 전체 60%인 434명으로 차지했고 민간 출신은 287명으로 전체 40%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5년간 개방형 직위를 통해 임용된 2급 이상 고위공무원단 중 공무원 출신이 많은 부처로는 외교부가 압도적인 105명으로 가장 많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6명, 보건복지부 25명, 기획재정부 18명, 통계청 17명 순으로 나타났다.
 
김영우 의원은 “최근 5년간 중앙부처 개방형 직위 현황을 보면 도입 취지와는 달리 공무원 출신들의 개방형 직위 임용이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2급 이상 고위공무원단에서 공무원 출신의 임용이 전체 60%로 높은 것은 작년에 논란이 된 퇴직공무원 취업심사제도와 같이 현 인사제도의 허점같을 악용하는 사례”라며 “인사혁신처는 개방형 직위제도의 문제점을 면밀히 검토해 개선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민호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성남을 바꾸는 시민연대' "성남시 개방형 감사관은 무늬만 개방형"
고양시, 감사담당관 개방형 직위 공개 모집
고양시, 제2부시장(개방형 직위) 임용시험 공개 모집
 
 
 
 
김병욱 국회의원, 공정위 엉터리 하도급 서면실태조사 전면 개편해야
정의당 심상정 의원 “부동산 투기의 핵심은 대기업"
정치일반 기사목록 보기
 
  정치 주요기사
홍문종 의원 '정치위기' 오나(?)
"고 성완종에게 2억 받았다"는 보도 나온 홍문종…그..
신도건설 워크아웃 대상 포함 '비상'
한나라당 경기도당 공심위 146명 공천자명단발표
홍문종 "전철 7호선 의정부 양주 연장, 최경환 장관 ..
<6.4 지방선거> 베를린 평화공원 기념식 의정부 여야 ..
6·2 지방선거 의정부 ‘후보들이 넘쳐난다’ 사상최..
제18대 총선 특별기획 - 국회의원 선거 누가 뛰나
 
 
분야별 최신뉴스
종합 문화/생활 로컬
의정부, 회룡IC 개설 국비 175억..
고양시, 서해선(대곡~소사) 일산..
경기도의회 남종섭 의원 “흔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검찰개..
(브리핑) 경기도의회 더민주, 조..
(브리핑) 경기도의회 더민주, 일..
경기북부병무지청, 경기인력개발..
양주시의회, 2019년 제3회 추경..
가평군 소년소녀합창단 참여, 42..
의정부교육지원청, 학생·현장중..
전체목록
감동뉴스
동두천 대표 봉사단체 '마음의 ..
 
오늘의 포토
 
(영상) "내 집앞 쓰레기 소각장..
정의당 의정부위원회 "의정부시..
의정부 발생 일명 '고위 공무원 ..
고양경찰서, 대한송유관공사 경..
 
가장 많이 본 뉴스
(단독) 문화평론가 김갑수 시인 ..
(단독) 문화평론가 김갑수 시인 ..
지하철 7호선 의정부·양주·포..
의정부 메르스 접촉자 6명…4명 ..
경기도 31개시군 '2015년 으뜸 ..
지하철7호선 등 예타 확정되자 ..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독자투고 기사제보 구독신청
본사:경기도 의정부시 오목로 205번길 42, 골드프라자 3층 301호 l 등록번호:경기 아 50037 l 발행·편집인:황민호 l 청소년보호책임자 :황민호 l 제보 및 광고문의:010-7531-5554 l 창간 : 2007년 9월 13일(등록:2007년 12월 21일) l 대표E-mail:seoul5554@hanmail.net l 저희 경원일보에 실린 내용 중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경원일보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이메일 집단수거 거부]
Copyright(c)2019 경원일보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