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유료신청마이페이지포토/TV네티즌토론커뮤니티전체기사보기PDF지면보기
최종편집: 2019.09.17 22:43
  고양시  친절  시장  의정부시의회  경기도지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기획

 

피플&라이프

 

로컬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사설/컬럼

 
문화일반  인터넷/생활  공연/전시/축제  문학/독서/출판  리빙/소비자/종교  패션/뷰티
뉴스 홈 문화/생활 공연/전시/축제 기사목록
 
 
문화/생활

의정부예술의전당 “기존 연극의 고정관념을 깨는 판타지 그 이상의 연극”

기사입력 2019-06-28 오전 11:46:00 | 최종수정 2019-06-28 11:46   
 
 
의정부예술의전당(사장 박형식) 상주단체 ‘예술무대산’이 선보이는 연극 '손 없는 색시'(작 경민선, 연출 조현산)가 6.26(수)부터 오는 7.4(목)까지 7일간 의정부예술의전당 소극장에서 관객들을 맞는다.
 
연극 '손 없는 색시'는 한국을 비롯해 아시아, 러시아, 유럽 등 세계 곳곳에 퍼져 있는 설화를 바탕으로 성찰과 아픔, 회복과 믿음을 꿈꾸는 이야기이다.
 
작품의 줄거리는 전쟁에서 살아 돌아오지 못한 남편으로 인해 한이 맺혀 매일 가슴 치는 색시, 그런 색시의 양 손은 가슴을 치기 싫다며 어느 날 스스로 떨어져나간다. 색시는 떨어져 나간 손을 찾겠다며 온 동네를 헤집고 다닌다는 이야기로 전쟁의 상흔과 아픔을 극의 줄기로 한 예술무대산이 선보이는 또 하나의 개성 넘치는 인형극이다.
 
지난 2017년 5월, 서울 남산예술센터에서 첫 선을 보인 이 작품은 인형극은 아동극이라는 편견을 깨며 감동과 재미를 이끌어낸 수작이란 평을 이끌어냈다. 이 작품에선 기존 설화의 서사구조를 비틀어 색시의 손이 스스로 떨어져 나간다는 내용으로 바꾸며 현대 사회의 이야기를 상징적으로 담아냈다.
 
국악 뮤지컬, 창작 판소리 등 전통연희 극작 부문에서 활동해 온 극작가 경민선은 과거의 이야기를 재해석해 상실의 아픔을 맞은 이들에게 '회복이란, 상처를 인정하고 나아가는 것'이란 위로를 건넨다.
 
작품의 핵심 캐릭터인 '손'은, 때로는 색시를 떠나버린 물질적인 손으로, 때로는 전쟁의 상처를 껴안은 땅으로 모습을 바꾸며 등장하고, 그 위에 정교한 인형술과 각종 오브제, 도르래를 활용한 무대 구조가 조화를 이루며 희곡이 담고 있는 시적이고 상징적인 것을 아름답게 구현해낸다.
 
무대에 등장하는 모든 배우는 이야기꾼이자 인형 연기자다. 배우들의 몸은 인형이나 오브제로 변했다가, 세트와 소품의 역할을 하는 등 무대 위에서 인물과 공간들을 끊임없이 창조한다.
 
때로는 광대처럼, 때로는 정령처럼 인물과 공간을 만들어내며 시적인 전개와 독특한 분위기, 그리고 그 안에 숨겨진 묵직한 메시지까지 전달한다. 여기에 소리로서 존재하는 음악은 색시와 늙은 아들의 여정과 사계절의 변화를 표현하고, 해학적이고 상징적인 극의 분위기를 자아낸다.
 
조현산 연출은 "인형의 표정은 단 하나뿐이라서, 인형극을 보는 것은 마치 은유가 가득한 시를 읽는 것과 같다"라며, 이 아름답고 시적인 이야기를 예술무대산만이 가지는 독창적이고 섬세한 인형과 오브제의 표정과 움직임을 통해 전하고 관객들은 이러한 인형의 표정 속에 숨어 있는 숱한 감정과 상념을 상상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의정부예술의전당의 상주단체로 6년째 파트너쉽을 이어오고 있는 ‘예술무대산’은 인형이 가지는 무한한 가능성과 인형극적 문법을 발견해내는 것을 목표로 다양한 매체와 실험정신으로 새롭고 창의적인 무대와 공연을 보여주고 있다. 관객에게 전달하려는 의미를 비언어로, 압축된 강한 비주얼로 표현하여 머리로 이해하는 연극을 넘어 가슴으로 느끼는 공연을 추구함으로써 다양한 세대의 공감과 소통을 이끌어내고 있다.
 
한편의 시처럼 펼쳐지는 삶의 이야기, 연극 손 없는 색시'의 공연문의 및 예매는 의정부예술의전당 홈페이지 또는 인터파크티켓에서 가능하다.
 
'시놉시스'
 
전쟁으로 남편을 잃은 슬픔 때문에 늘 자신의 아픈 가슴을 손으로 쓸어내리는 색시. 어느 날 손은 더 이상 아픈 가슴을 만지기 싫다며 스스로 색시의 몸에서 떨어져 나와 버린다. 극심한 고통으로 스스로 생을 마감하려는 순간 색시의 아이가 태어난다. 하지만 어미의 슬픔을 안고 태어난 아기는 벌써 노인의 모습을 하고 있다. 아이는 자신에게 수의를 지어줄 손을 찾으러 우물에 가자고 색시에게 제안하고 두 사람은 함께 손을 찾아 길을 떠난다. 우물에 도착한 늙은 아들이 물을 마시려다 우물에 빠지는 순간 색시의 손이 나타나 아들을 구하고, 아들은 갓난아이의 모습으로 어미의 품에 되돌아온다.
 
<저작권자 ⓚ 경원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호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의정부예술의전당, 국내 최고의 힙합, R&B 뮤지션들과 함께하는 한 여름밤의 파티
제18회 의정부음악극축제 폐막작 'HOME'
공연/전시/축제 기사목록 보기
 
  문화/생활 주요기사
오대산에서 천종산삼 32뿌리횡재
(의정부 맛집) '서해 쭈꾸미 오리'…쭈꾸미와 오리의 ..
재능교육, 한옥스테이 산청율수원 '2013대한민국 한옥..
(맛집) 의정부 민락동 '탐라참치', 깐깐한 숙성 비법..
교수와 여제자 2, 공연 중 실제 정사 논란 … 이유린,..
교수와 여제자2 이유린, 엄다혜와 비교 마라
이유린의‘교수와 여제자2’성인연극 사상 최고 평점
(영상) 한국관광공사-의정부시 주최 'R16 KOREA 2014 ..
 
 
분야별 최신뉴스
종합 문화/생활 로컬
경기북부병무지청, 2019년 하반..
경기북부병무지청, 병역자진이행..
이재명 지사-안병용 경기도시장..
안병용 의정부시장 반기문 위원..
(영상) 안지찬 구하기 나선 안병..
경기도, 성남‧광주 수서~..
민중당, 성남시의료원 비정규직 ..
GMO표시제도 사회적협의체 중단,..
(영상)의정부시의회 안지찬 의장..
의정부소방서 “추석에는 고향집..
전체목록
감동뉴스
동두천 대표 봉사단체 '마음의 ..
 
오늘의 포토
 
(영상) "내 집앞 쓰레기 소각장..
정의당 의정부위원회 "의정부시..
의정부 발생 일명 '고위 공무원 ..
고양경찰서, 대한송유관공사 경..
 
가장 많이 본 뉴스
(단독) 문화평론가 김갑수 시인 ..
(단독) 문화평론가 김갑수 시인 ..
지하철 7호선 의정부·양주·포..
의정부 메르스 접촉자 6명…4명 ..
경기도 31개시군 '2015년 으뜸 ..
지하철7호선 등 예타 확정되자 ..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독자투고 기사제보 구독신청
본사:경기도 의정부시 오목로 205번길 42, 골드프라자 3층 301호 l 등록번호:경기 아 50037 l 발행·편집인:황민호 l 청소년보호책임자 :황민호 l 제보 및 광고문의:010-7531-5554 l 창간 : 2007년 9월 13일(등록:2007년 12월 21일) l 대표E-mail:seoul5554@hanmail.net l 저희 경원일보에 실린 내용 중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경원일보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이메일 집단수거 거부]
Copyright(c)2019 경원일보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