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유료신청마이페이지포토/TV네티즌토론커뮤니티전체기사보기PDF지면보기
최종편집: 2019.04.18 23:03
  고양시  친절  시장  의정부시의회  경기도지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기획

 

피플&라이프

 
로컬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사설/컬럼

 
경기북부청  경기도청  의정부  양주  포천  동두천  연천  고양  파주  가평  남양주  구리  전국  경기도  인천  충북/충남/대전  대구/경북  부산/경남  광주/전남/전북  제주/강원  서울  의양동 통합  성남  수원  경기도의회
뉴스 홈 로컬 연천 기사목록
 
 
로컬

연천군 평생교육 신중년 경기도 공모 사업 선정

기사입력 2019-04-11 오후 7:23:00 | 최종수정 2019-04-11 19:23   
 
 
060 신중년 세대의 인생 재도약을 위한 능력 개발 및 사회참여 지원을 위한 경기도 5060신중년 교육 프로그램 사업 공모에 연천군이 선정되었다.
 
5060 신중년 퇴직이후 재취업에 필요한 전문 자격증 취득을 통한 인생2막의 도전 기회를 제공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으로 요양보호사 자격증 과정 실시를 위하여 참여자를 모집하고 있다.

관내 요양시설 요양보호사 수요와 공급의 미스매칭 해소와 5060 신중년의 재취업시장의 진입을 위한 직업능력 향상을 위한 전문 교육과정 사업이다. 

요양보호사 양성과정 교육기간은 5월 7일부터 7월 05일까지 총 240시간 30일간 신중년(1955~1970년생) 미취업자로 연천군 군민중 공고일 시점 주소지가 등록된자 중 취업의지가 강한자를 우선으로 선발한다고 한다.
 
연천군은 '요양보호사 양성과정' 참여자 모집은 4월15일부터 4월19일까지 연천군일자리센터(연천군종합복지관 1층)로 참여 신청과 문의를 하면 된다.
 
<저작권자 ⓚ 경원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연천군 농업고소득 프로젝트 본격 추진
제27회 연천 구석기축제 개최
연천 기사목록 보기
 
  로컬 주요기사
지하철 7호선 의정부·양주·포천 연장, 교외선 의정..
(단독) 문화평론가 김갑수 시인 아내 내과전문의 변정..
의정부 메르스 접촉자 6명…4명 가택격리, 2명 타지역..
지하철7호선 등 예타 확정되자 포천·양주, 인프라 구..
경기도 31개시군 '2015년 으뜸 맛집' 156개 업소 주소..
의정부 민락2지구 빠른곳 하반기 분양, 광역교통 ..
"경기북부 연천, 양주, 의정부 관통해 서울북부로 이..
남양주 진접2지구 수용반대 대책위 청와대 앞 1인 릴..
 
 
분야별 최신뉴스
종합 문화/생활 로컬
포천 한탄강 지질공원센터 개관,..
의정부시 비보이 퓨전엠씨 세계..
연천군 보건의료원, 아토피·천..
성남시, ‘성남보호관찰소 문서..
성남상공회의소, 제204회 최고경..
수원국유림관리소 "산림 내 응급..
서울국유림관리소, 북한산국립공..
경기도-한국거래소, 우수 중소기..
경기도, ‘유럽 선진시장 축소판..
연천군, ‘공직자의 사명과 역할..
전체목록
감동뉴스
동두천 대표 봉사단체 '마음의 ..
 
오늘의 포토
 
정의당 의정부위원회 "의정부시..
의정부 발생 일명 '고위 공무원 ..
고양경찰서, 대한송유관공사 경..
(6.13) 의정부시장 선거 방송 토..
 
가장 많이 본 뉴스
지하철 7호선 의정부·양주·포..
지하철 7호선 의정부·양주·포..
(단독) 문화평론가 김갑수 시인 ..
의정부 메르스 접촉자 6명…4명 ..
지하철7호선 등 예타 확정되자 ..
경기도 31개시군 '2015년 으뜸 ..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독자투고 기사제보 구독신청
본사:경기도 의정부시 오목로 205번길 42, 골드프라자 3층 301호 l 등록번호:경기 아 50037 l 발행·편집인:황민호 l 청소년보호책임자 :황민호 l 제보 및 광고문의:010-7531-5554 l 창간 : 2007년 9월 13일(등록:2007년 12월 21일) l 대표E-mail:seoul5554@hanmail.net l 저희 경원일보에 실린 내용 중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경원일보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이메일 집단수거 거부]
Copyright(c)2019 경원일보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