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유료신청마이페이지포토/TV네티즌토론커뮤니티전체기사보기PDF지면보기
최종편집: 2019.03.25 08:49
  고양시  친절  시장  의정부시의회  경기도지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기획

 

피플&라이프

 

로컬

 

스포츠/연예

 

오피니언

 

사설/컬럼

 
사회일반  사건/사고  법원/검찰/경찰/국방  교육/환경/소방/기타  의료/보건/복지  취업/노동/국제  여성/단체/날씨
뉴스 홈 사회 교육/환경/소방/기타 기사목록
 
 
사회

이재정 경기교육감, 혁신학교 네트워크 협의회 참석

기사입력 2019-01-09 오전 5:21:00 | 최종수정 2019-01-09 05:21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7일 성남 국립국제교육원에서 열린 ‘혁신학교 네트워크 대표교사 협의회’에 참석했다.
 
이 협의회는 혁신학교에서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는 교사들과 함께 경기혁신교육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경기혁신교육 3.0의 나아갈 방향을 함께 논의하는 자리이다. 경기도 31개 지역을 4개 권역으로 나누어 진행하고 있는데, 지난 12월 구리 인창초등학교, 수원 선행초등학교에서 열린 협의회에 이어 세 번째 참석이다.
 
본격적인 지역현안 공유에 앞서 ‘스타와 팬클럽’이라는 아이스브레이크 활동을 진행했는데 이재정교육감과 전윤경 학교정책과장을 비롯해 담당 장학사들 모두 대표교사들과 함께 참석자들의 이름을 외치며 활동했다.
 
또한, 김홍도의 ‘타작도’에 나타난 인물로 저마다의 혁신학교를 표현하는 시간에 이재정교육감은 “세 사람이 함께 일하고 있는 부분이 우리 혁신교육을 나타내는 것 같다. 교육청, 교육지원청, 학교가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가는 것이 혁신교육의 방향”이라고 말했다.
 
네트워크 대표교사들은 2019년에 650개로 확대되는 혁신학교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혁신교육의 동력을 지역에서 찾으려는 혁신교육3.0을 추진하기 위해 학교 안팎으로 혁신 담당교사들의 부담이 크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이재정 교육감은 “도교육청의 조직을 개편하고, 교육지원청의 학교지원 역할을 강화하며, 지역사회와 혁신학교의 동력을 함께 고민하는 2019년은 다소 어수선한 한 해가 될 수도 있으나, 학교와 교육지원청, 도교육청의 역할을 분명히 하는 해가 될 것이니 네트워크 협의회가 그 중심에서 계속 의견을 제시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혁신교육의 완성을 위해 고등학교에서 혁신교육이 확산될 수 있도록 대학입시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교사들의 의견을 들은 이 교육감은 “한 학급에서 상위 소수의 학생들을 위한 교육이 아니라, 대부분의 학생을 위한 교육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고등학교에서 꼭 혁신교육을 해야 한다. 더 구체적인 추진을 위해 미래교육국과 교육과정국이 중심이 되어 학교교육과정을 심도 있게 고민할 것이며, 혁신학교의 문화 확산을 위해서 교육공간, 승진제도, 인사정책, 교원선발과정 등도 함께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광주하남의 중학교 대표이며 중1 자녀를 둔 학부모라고 자신을 소개한 교사는 중등학습지 연간 구독권을 판매하는 홈쇼핑에서 ‘자녀들이 자유학년에서 정말 많이 놀았으니 이제 공부를 시작할 때’라고 광고하는 것을 보고 자유학년제를 운영하는 교사로서도, 학부모로서도 너무 화가 났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교사들은 물론이고 일반 사람들도 이런 잘못된 광고에 현혹되지 않고 교육정책에 대한 개념을 잡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와 이해과정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에 이재정 교육감은 “학교현장은 물론이고, 교육에 대한 사회의 다양한 시선을 확인할 수 있는 네트워크 협의회를 조금 더 자주 갖겠다. 많이 힘들겠지만, 지역에서 혁신교육이 뿌리내리고 꽃을 피울 수 있도록 앞으로도 협력해 주시고, 지역별로 필요한 내용을 제시하면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는 인사로 협의회를 마무리 했다.
 
<저작권자 ⓚ 경원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호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의정부교육지원청, 학생 행복한 배움과 따뜻한 성장 지원
경기도교육청, 소규모 학교시설공사 업무편람 발간
교육/환경/소방/기타 기사목록 보기
 
  사회 주요기사
(속보) 의정부 회룡역 화재 오인 신고 해프닝, 전동차..
'서방파' 김태촌 명성 빌려 탄생한 '강남범서방파' 경..
양주시 덕정2지구 중흥S-클래스 부실공사 갈등
(2보) 동두천 생연동 모텔 2층 객실에서 여성1명, 남..
남양주경찰서, 힘없는 서민과 영세자영업자에 무자비..
주한미군측, 지하철 미군 성추행 사건 이례적 입장문 ..
(2보) 의정부 의정부2동 호박관광나이트 내부 3층에서..
(단독) 의정부 S대학 'ㅎ'과 K모 교수, 야간반 여제..
 
 
분야별 최신뉴스
종합 문화/생활 로컬
정의당 의정부위원회 "의정부시..
연천군, 호주 퀸즈랜드주 교육청..
홍장표 의정부소방서장, 산업단..
연천군의회, 제245회 임시회…장..
연천군 백학두일리 만세운동 100..
최종환 파주시장, 운정신도시 광..
성남시, 시민과 함께 하는 북 토..
수원시, 지자체 사회책임지수 평..
파주시 재정사업평가 용역 착수..
파주시, 산업단지 내 중소기업 ..
전체목록
감동뉴스
동두천 대표 봉사단체 '마음의 ..
 
오늘의 포토
 
정의당 의정부위원회 "의정부시..
의정부 발생 일명 '고위 공무원 ..
고양경찰서, 대한송유관공사 경..
(6.13) 의정부시장 선거 방송 토..
 
가장 많이 본 뉴스
지하철 7호선 의정부·양주·포..
지하철 7호선 의정부·양주·포..
(단독) 문화평론가 김갑수 시인 ..
의정부 메르스 접촉자 6명…4명 ..
지하철7호선 등 예타 확정되자 ..
경기도 31개시군 '2015년 으뜸 ..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독자투고 기사제보 구독신청
본사:경기도 의정부시 오목로 205번길 42, 골드프라자 3층 301호 l 등록번호:경기 아 50037 l 발행·편집인:황민호 l 청소년보호책임자 :황민호 l 제보 및 광고문의:010-7531-5554 l 창간 : 2007년 9월 13일(등록:2007년 12월 21일) l 대표E-mail:seoul5554@hanmail.net l 저희 경원일보에 실린 내용 중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경원일보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이메일 집단수거 거부]
Copyright(c)2019 경원일보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